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동생들이 먼저 해냈다…4수 끝 '작은 아시안컵' 제패
 

(방콕(태국)=뉴스1) 정재민 기자 = U-23 축구대표팀이 '작은 아시안컵' 격인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우승, 2020년 한국 축구의 출발을 산뜻하게 끊었다.

A대표팀 형님들이 AFC 아시안컵에서 번번이 고배를 마시고 있는 것을 생각한다면 4수만의 우승은 빠른 성과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26일 오후 9시30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경기장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8분 터진 정태욱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지난 22일 열린 호주와의 4강전(2-0)을 승리하면서 대회 3위까지 주어지는 올림픽 진출권을 확보했던 김학범호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데 성공했다.

AFC U-23 챔피언십은 아시아 각국 23세 이하 대표팀 중 최강자를 가리는 대회다.

AFC가 주관하는 대회 중에서는 A대표팀들이 출전하는 아시안컵 다음 규모의 이벤트라 봐도 무방하다.

아직 역사는 짧다. 대회는 2014년을 시작으로 2년마다 한 번씩 열리고 있으며 올해로 4회째를 맞았다. 2016년 대회부터는 올림픽 예선을 겸하면서 관심도와 집중도가 높아졌다.

한국은 아직 이 대회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 못했다.
최고 성적은 신태용 감독이 이끌던 2016년 대회의 2위다.

2014년과 2018년에는 4위를 기록했다. 꾸준히 좋은 성적은 내고 있었으나 그래도 제대로 된 마침표를 찍진 못했으니 우승컵이 목말랐다.

하지만 4수 끝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번 우승으로 한국 축구의 미래가 밝다는 것이 재확인됐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김학범 감독의 걱정 중 하나는 선수들의 '경험'이었다.

23명의 엔트리 중 국제 무대 경험을 지닌 선수가 소수에 불과했다.
U-20 대표팀에 월반한 엄원상과 오세훈 등이 오히려 경험 면에서는 형들을 앞섰다.

대회 초반 경기들의 내용이 불안했던 것에 대해서도 김 감독은 '경험 부족'을 요인으로 꼽았다.

하지만, 대회를 치르면서 점차 나아진 경기력을 보였고 결국 정상까지 내달렸다.
자연스레 토너먼트를 치르는 방법도 터득했다.

지난해 여름 U-20 대표팀은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에서 남자 축구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 준우승이라는 쾌거를 올렸다.

그 기운을 받아 U-23 대표팀이 '작은 아시안컵'을 제패하며 새해 첫 시작을 알렸다.
이제 남은 것은 2020도쿄올림픽 본선 무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