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함양군, 친환경 ‘대봉산 휴양밸리’ 3월 개장

대형주차장 450kw 규모 태양광 발전소 가동
운영비 절감·청정 지리산골 함양 이미지 제고
[함양=정진석 기자
] 오는 3월 개장 예정인 함양 ‘대봉산 휴양밸리’는 2020함양산삼엑스포의 제2행사장으로 활용될 예정인 가운데 힐링과 관광 뿐 아니라 휴양과 치유, 그리고 종합 산림레포츠 시설까지 더해진 체류형 휴양치유 복합 관광단지로 그 규모가 상당하다.

이에 군은 운영 예산 절감을 위해 에너지 자립화 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2020년 경자년 새해부터 태양광 발전소 가동을 시작했다.

대봉산 휴양밸리 내 주요 친환경 에너지 시설로는 대봉 휴양밸리관 앞 대형 주차장에 태양광 발전소(450kw)를 설치·가동하여 발생하는 전기를 한전에 공급, 연간 7,200만원의 수익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융복합 지원사업으로 휴양밸리 내 시설에 태양광(11개소 163kw), 태양열(1개소, 117㎡), 지열(5개소, 86kw) 발전을 통해 에너지 사용을 자체적으로 대체함으로써 연간 4,700만원의 전기료 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이와 함께 태양광을 비롯한 신재생 에너지는 친환경 에너지로 이를 적극 활용함으로써 지리산골 청정 함양의 이미지와 부합하여, 관광객들에게 청정 함양에 대한 호감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창호 과장은 “친환경 에너지를 적극 활용함으로써 대봉산 휴양밸리의 운영비 절감은 물론 청정 지리산 함양의 이미지를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 과장은,“함양의 대표 관광지로 우뚝 서서 관광객 유치와 2020 함양산삼항노화 엑스포의 성공적 개최의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직원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