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포토뉴스
홍성문 대변인, "민주당은 석고대죄해야" 논평"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의 위선이 끔찍하고, 가증스럽다"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

[국회=박태용 기자] 민주평화당 홍성문대변인은 최근 국회 정론관에서 '감성팔이 영입 쇼'를 보인 "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의 위선이 끔찍하고, 가증스럽다."면서 "원종건씨 전 여자친구의 처절한 고백은 우리 여성들이 처해있는 현실이 얼마나 취약한지 여실히 보여준다"고 논평했다.

홍 대변인은 "이번 사건은 원종건이라는 인물에게서 나타났듯이 말과 행동이 다르고, 위선적"이라며, "이율배반적인 민주당의 추악하고 치졸한 민낯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재영입은 민의의 전당인 국회의 구성원이 될 만한 사람을 스카웃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대변인은 "민주당의 사과와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며 "도덕적 논란이 예상되는 인물을 제대로 검증없이 영입한 민주당은 국민앞에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 대변인은 지난 13일, '국민대변인 홍성문, 민심 속으로' 출판기념회를 시작으로 서울 마포갑에 출마를 선언한 후 본격적인 총선 행보에 돌입했다.

다음은 홍성문대변인의 논평 전문이다.

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의 위선... 민주당의 사과와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에 대한 데이트 폭력 미투 폭로가 나왔다.

피해자가 원종건으로부터 데이트 폭력 및 강간 그리고 성관계 동영상 촬영까지 강요당했다는 쓰라린 경험을 낱낱이 공개했다.

원종건은 기자회견에서 페미니즘을 옹호하며 한국사회의 남성 문화를 비판했지만 실제의 모습은 자신의 여자 친구에게 각종 성범죄와 폭력을 저질렀다는 것이다.

참으로 끔찍하고 가증스럽고 참담하다. 그의 이중적 태도에 말문이 막힌다.

일단 관심을 끌어 선거에서 무조건 이겨 보자는 속셈으로 도덕적 논란이 예상되는 인물을 제대로 된 검증 없이 영입한 것은 한국정치를 더 퇴보시키는 일이다.

인재영입은 민의의 전당인 국회의 구성원이 될 만한 사람을 스카웃하는 것이지, 볼거리 중심의 ‘쇼’를 위한 이벤트 인물을 데려오는 것이 아니다. 

이런 인물을 청년 인재라고 영입한 민주당은 석고대죄해야 할 것이다.

이번 사건은 원종건이라는 인물에게서 나타났듯이 말과 행동이 다르고, 위선적이며, 이율배반적인 민주당의 추악하고 치졸한 민낯을 보여준 것이다.

또한, 원종건 전 여자 친구의 처절한 고백은 우리 여성들이 처해있는 현실이 얼마나 취약한지 여실히 보여준다. 

이 같은 만행이 반복되지 않으려면 강력한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

원종건은 성폭력 범죄자로 철저한 수사를 받아야 한다. 총선 불출마 등의 도의적 책임 수준으로 면피해서는 안된다. 

데이트 폭력 문제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부각되고 있다. 
철저한 수사와 처벌이 필요하다.

민주평화당은 피해자의 용기 있는 폭로에 박수를 보내며 지지와 연대를 표한다. 어떠한 이유에서라도 피해자가 2차 피해를 당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

2020년 1월 28일

민주평화당 대변인 홍성문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