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日하라주쿠서 꿈을 빚는 ‘미래의 셰프’ 홍도균씨
<홍도균(사진 왼쪽)씨와 안형민점장의 일손이 분주하다.>
<몸담고 있는 하라주쿠의 스노우 빌리지(SnowyVillage)에서 잠시 포즈를 취했다.>

[하라주쿠(도쿄)=후니 리포터] 일본 천황의 넋을 기리는 메이지신궁(明治神宮)이 있는 도쿄도 시부야구 하라주쿠(Harajuku)에서 글로벌 셰프를 꿈꾸는 한국 청년이 눈길을 끌고 있어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 홍도균씨는 한국의 H대학교 호텔조리과를 졸업한 뒤 이웃 일본으로 건너와 자신의 꿈을 하나 둘 키워나가 부러움을 사고 있다.

홍 씨는 “일본에 온 것은 저의 인생에 있어 하나의 도전인데다 해외에서 외국인과 살아보는 이색 체험을 겪고싶어 찾았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에서의 생활로 얻어진 언어능력은 돈을 주고도 살수 없는 값진 경험이었다”고 귀띔했다.

<일손을 잠시 멈추고 포즈를 취해주는 안형민점장과 홍도균씨>

함께 근무하는 곳에서는 서로 모르는 점을 자세히 알려주고 배우면서 많은 추억을 쌓은 값진 기회였다고 전했다.

무엇보다는 그는 고국에서 생각하지 못했던 점에 대해서도 배울 수 있었던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상기했다.

금발머리로 한껏 치장한 홍도균씨는 조만간 고국으로 되돌아가면 요리 등 셰프(chef)로서 영어를 능통하게 공부할 소박한 꿈도 펼쳐보였다.

H대학교를 졸업한 뒤 일본으로 건너온 그는 귀국후에는 세계에 없는 자기만의 독보적인 메뉴를 개발하는 도전 역시 버킷리스트로 손꼽았다.

1년 동안 워킹비자로 일본에 들어와 남과 같이 놀아보는 것조차 자제하고, 그 누구보다 열심히 일하면서 생활하는 건전한 젊은 세대란 평이다.

비록 1년이란 짧은 기간 어학연수와 조리 등을 익히고 배웠다는 홍 씨는 일본에서의 값진 현지 생활에 만족하며, 또다른 제2의 꿈을 키울 부푼 꿈에 젖어 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