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공익제보센터,"문재인정부 폭주 막아내야" 기자회견10일 국회 정론관에서 김태우공동대표 등 4인
<공익정보센터 김태우공동대표가 10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모두발언에 이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 "'통합신당'으로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막아내야 합니다."
공익제보센터의 김태우공동대표 등 4인은 10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주장했다.
  
김 공동대표는 이날, "청와대에서 근무하면서 직접 경험한 문재인정부의 불법행위에 대해
지난 2018년 12월14일부터 무려 35건의 양심선언을 했다."고 상기했다.

그 결과, 검찰이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과 유재수 감찰무마 사건을 수사해 김은경전 환경부장관, 신미숙 전 인사비서관, 조국 전 법무부장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유재수 전 금융정책국장 등이 기소 처분됐다고 주지했다.

그리고, 최근에 청와대 비서관 등 무려 13명이나 기소된 울산시 부정선거 사건까지 돌아보면, 문재인 정부는 수많은 범죄행위를 자행했음에도 불구, 자신들을 수사하는 검찰에 대해 오히려 '개혁'이라는 명분으로 부당한 인사조치를 하는 등 헌정질서를 유린하고 법치를 무너뜨리는 파렴치한 행동을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김태우<사진> 공동대표는 "그래서 더 이상은 이 정부의 위선적인 모습을 묵과하지 못하고, 공익제보센터,
그리고 뜻을 함께하는 공익신고자들이 모여 파렴치한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저지하고자, 혁신통추위가 추구하는 혁신의 가치와 범중도보수의 통합을 지지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그는 "상식을 뛰어넘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고, 공정하고 정의로
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서는 이 괴물이 되어버린 문재인 정부의 폭정을 눈앞에 두고서 더 이상 보수와 중도가 내부적으로 분열하는 일이 없이 일치단결해 4.15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김 공동대표는 이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헌정질서와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지켜내야 하는 것이 '국민의 명령'"이라며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밝고 깨끗한 사회를 위해 국민 여러분들께서도 '중도와 보수의 통합'이라는 대의에 동참해 주시고, 지지해 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 드린다."고 역설했다.

그는 뒤이어,"아직 통합에 참여하지 못한 정당과 단체, 그리고 많은 분들께서 이 통합에 참여하셔서 '한강의 기적'을 일귀온 대한민국을 지켜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이날 '동합신당 참여·지지자'는 김태우 공익제보센터 공동대표와 이동찬 공익제보센터 공동대표(변호사), 류재용 경남대 교수(환경부 직권남용 등 공익신고자), 김상교버닝썬 공익신고자 등이 참여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