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정세균 총리,"손님 적어 편하겠네"…안면있는 종업원에게 한 말
 

(서울=뉴스1 ) 박주평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전날 서울 신촌 명물거리 한 식당에 들러 "요새 손님이 적어 편하겠네"라고 한 발언을 두고 논란이 커지면서 총리실이 해명에 나섰다.

정 총리가 코로나19로 매출이 줄어든 식당 사장에게 한 말이 아니라 안면이 있던 60대 여성 종업원과 편하게 농담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발언의 일부분만 떼어내 보면 폄하로 보일 수 있지만 두 사람간 관계와 현장 분위기로 볼땐 웃음기 담은 대화였다는 것이다.

총리실 관계자는 14일 "총리는 13일 당시 음식점에서 일하는, 안면이 있던 60대 여성 종업원에게 반갑다며 하신 말씀"이라며 "일부 정당과 언론에서 주장하듯 해당 음식점 사장에게 말한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전날 서울 신촌 명물거리를 찾아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방문해 격려했는데, 이중 상인들과 나눈 대화 일부가 '약 올리기'라는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언론이 보도한 영상에서 정 총리는 한 식당에 들러 "요새는 좀 손님들이 적으시니까 편하시겠네"라고 했고, 상대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이에 정 총리는 "마음이 더 안 좋은 거죠, 아마 조만간 다시 바빠질 테니 편하게 지내는 게 좋다"고 말했다.

총리실 관계자는 "정 총리가 식당에서 대화를 나눈 상대는 사장이 아니라 60대 여성 식당 종업원 임모씨"라며 "총리가 젊었을 때부터 다니던 음식점에서 일하던 종업원을 신촌 식당에서 만났다"고 말했다.

이어 "임모씨가 총리에게 '팬이고 반갑다, 나를 알겠나'라고 했고, 총리도 반가워하면서 대화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총리가 예전부터 알던 분이고, 60대에 육체노동이 힘드실테니 위로하면서 한 말"이라고 강조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해당 음식점 사장도 "두 분이 아시는 상황에서 손님이 많으면 육체적으로 힘이 드실텐데, 그런 측면에서 육체적으로는 좀 편해진 것은 아니냐는 뜻으로 말한 것"이라고 했다.

정 총리는 식당에 앞서 들른 한 렌즈 전문점에서 나눈 대화도 지적을 받았다.

총리가 "여기가 유명한 집이라면서요, 외국 손님들도 많이 찾느냐"고 인사를 건넸고, 상인은 "원래 (손님이) 많은 편이긴 한데 코로나 때문에 아무래도 (손님이 줄었다)"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그러자 정 총리는 "그간에 돈 많이 벌어놓은 것 가지고 조금 버티셔야죠, 어때요 버틸만해요?"라고 말했다.

총리실 관계자는 "'벌어둔 돈으로 버티라'는 말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들이 지나치게 위축되지 말고 극복해 나가자는 뜻에서 한 것"이라며 "총리는 이 자리에서 '지금 어렵지만, 버티면 (상황이) 나아질 것이다, 종업원들을 줄이지 말고 함께 버텨달라'고 당부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야당에서는 정 총리의 발언에 대해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박용진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아무리 농담이라 하더라도 때와 장소를 가려야 하는 법"이라며 "얼마나 많은 국민과 서민이 힘들어하는지 조금이라도 헤아렸다면 이런 무개념 발언은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에서 "분별력을 상실했는가. 민생 경제와 서민의 생업을 걷어차는 망발이 개탄스럽다"며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닥친 절망적 현실을 한낱 말장난거리로 생각한 모양"이라고 논평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