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보름달이 되고픈 구름너머 '석양'
<16일 온종일 '대설주의보'가 내린 가운데 오후 5시50분께 잠시 얼굴을 내민 붉은 해가 신비로움을 뽐낸다.>

[남산(서울)=권병창 기자] 밤하늘을 수놓은 저 높은 푸른별과 보름달이 그리도 부러웠는지, 구름속에 한껏 자태를 드리운 석양은 자연 美의 극치를 선사한다.

16일 오후 5시55분께 서울 도심에 온종일 내린 함박눈이 멈출즈음 구름속으로 영롱한 해는 숨박꼭질을 한다.

24절기 '우수(雨水)'가 사흘 앞으로 다가온 이날은 예년에 드문 대설주의보아래 하얀 눈이 내려 한겨울의 백미를 더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