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호남권
신안군 하의면, '코로나19' 대응 방역에 총력

[신안=강신성 기자] 하의면(면장 박상명)은 지역사회 내 감염증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공공이용시설인 하의여객선터미널을 시작으로 공중화장실, 경로당, 복지회관 등에 방역 및 위생소독을 매일 실시하며 코로나19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의면은 지난 1월 29일부터 본도 16개 경로당 및 낙도 5개 경로당을 순회 방문하여 주민을 대상으로 한 감염증 예방수칙 교육을 실시하였으며 마을방송 및 이장단회의를 통해 거동불편어르신 및 취약계층을 위한 위생관리도 철저를 기하고 있다.

이와 함께 감염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각종 모임 및 행사를 자제할 것을 당부하며 다중이용시설인 경로당과 여객선터미널에 손세정제 비치 및 마스크 배부를 통해 방역대응에 총력을 다했다.

박상명 하의면장은 “지역사회 내 감염증 차단 및 지역주민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박 면장은“코로나19 비상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방심하지 않고 주민분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