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수은주 곤두박질 칼바람속 국회앞 '손팻말' 재연
<'민의(民意)'의 전당, 국회의사당 전경>
<막바지 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17일 국회 정문앞에는 육견협회의 김종석회장과 이승현제주지부장, 임춘영조직이사,김홍찬자문,이해정감사가 침묵시위를 이어갔다.>

[국회=호승지 기자] 국회 임시회 개회를 앞두고 육견 종사자와 동물보호단체간 이견이 평행선으로 치달은 가운데 피켓시위가 재연되고 있다.

17일 서울시 영등포구 소재 국회 정문 앞을 무대로 동물보호단체는 앞서 낮과 저녁 밤늦게 까지 집중적인 1인 시위를 펼쳤다.

반면, 육견협회의 이날 피켓에는 '반려가족은 반려동물을 가축에서 제외를 희망한다.' '양질의 남은 음식물은 가축사료로 재활용하고 버리면 국민세금으로 연간 2조원의 낭비' 등이 쓰여 있다.

게다가 민생보호 우선, 농가소득 증대, 가축동물 사육, 애완동물 사랑 등을 디젤 판넬에 게시하고, 릴레이 1인 시위에 돌입했다. 

 동물보호단체와의 맞불로 육견협회 집행부는 각 지부별 상경 날짜를 정한뒤, 21일까지의 회기내 피켓시위를 예고, 제2 라운드에 들어갔다.

앞서 동물권단체 케어는 지난달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성명서를 낭독, '트로이카 3개 법안'의 20대 국회 회기중 본회의 통과를 촉구했다.

이들은 개는 가축이 될 수 없으며, 개를 가축에서 제외할 수 있는 것은 문재인대통령이며, 1,000만 반려인들에 전달했던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개새끼 개정애 개년 2020-02-17 16:42:48

    개새끼정치하는 개년~

    국개년이 개지룰을 떨고 있는 개한민국!

    개정치녀 OUT !   삭제

    • 하늘낙타 2020-02-17 16:34:02

      개정치는 망국의 첩경이다!
      남은 음식물을 가축의 사료로 재활용하는 것을 원천금지하자는 법안을 발의하여 지속 반복해서 환경소위에서 3번씩 날치기를 시도했다가 저지당했음에도 불구하고 다시금 환경소위 안건에 상정한 한정애! 개정치 중단하라! 환경보호에 최전방에서 앞장서야 할 환경소위원장임에도 불구하고 개보호단체의 하수인되어 농민ㆍ국민의 생존권을 짓밟고 환경파괴에 앞장서고 있는 개정치를 즉각 중단하라!   삭제

      • 하늘낙타 2020-02-17 15:22:45

        개만도 못한 개충이들과 국개가 얼마나 힘들게 하면 엄동설한 북풍 한설에도 식용개 사육농장에서 개밥주고 개들 관리해야 할 농민들이 국회 앞을 다시 찾아 피켓을 들게 되었을까?
        개정치는 망국의 길이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