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공군사관학교 제72기 사관생도 입학식 거행17일 성무연병장에서 외국 수탁생도 등 200명 입학
<17일 공군사관학교 교정의 성무연병장에서 제72기 입학식이 거행되고 있다./사진=김형율씨 제공>
<17일 공군사관학교 성무연병장에서 열린 제72기 사관생도 입학식에서 대표생도가 선서를 하고 있다./사진=공군사관학교 제공>

[권병창 기자/사진=김형율씨 제공] '하늘의 왕자' 전투조종사 등을 양성하는 공군사관학교 제72기 사관생도 입학식이 거행됐다.

17일 성무연병장에서 개최된 사관생도 입학식은 총 200명(남 180명·여 20명)으로 지난 1월 18일부터 4주간 진행된 기초군사훈련을 수료, 사관생도로 첫발을 내딛었다.

이색적으로 신입생도 중에는 아제르바이잔과 이라크 등 7개국의 수탁생도도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현역 공군 대령인 아버지의 뒤를 이어 공군 장교의 길을 택한 이종욱·전희동 생도와 공사를 졸업했거나 재학 중인 형제를 따라 입학한 김도영·박문호·김민수·최우석 생도 등 보라매 가족·형제가 탄생했다.

<사진은 앞서 김시우 사관생도가 대표선서를 하던 모습>
<함박눈이 내리는 공군사관학교 캠퍼스>

또한 미국 국적을 포기하고 대한민국 장교의 길을 택한 김승겸 생도와 뉴질랜드 국적을 포기한 황윤재 생도도 주목을 받았다.

아제르바이잔의 가라만일 아민 생도와 이라크의 모하메드 아민 생도가 각국 최초 수탁생도로 공사에 입학한 가운데 총 11개국, 26명의 외국군 사관생도가 수탁교육을 받게 됐다.

공사는 이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외부 인사 초청없이 자체 행사로 입학식을 개최했다.

<17일 공군사관학교 성무연병장에서 열린 제72기 사관생도 입학식에서 선배생도들이 퍼레이드를 하고 있다./사진=공군사관학교 제공>

신입생도 가족을 포함한 최소한의 인원 방문을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입영 시 체온측정·열화상 카메라 설치·군 의료인력 활용 문진 시행·마스크 배부 등 방역 조치가 이어졌다.

입학식은 개식사·국민의례·입학증서 수여·입학선서·축사·교가제창·생도분열<사진> 순으로 진행됐다.

공군사관학교장인 박인호중장은 축사를 통해 "패기와 열정을 바탕으로 4년간 배움에 임하고, 최고의 정예 공군 장교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