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18일 대통령 전용기 파견해 日크루즈 우리 국민 국내 이송(종합)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에 타고 있는 우리 국민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18일 군용기를 투입한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8일 오후 일본 하네다 공항으로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를 파견해, 크루즈선에 탑승 중인 우리 국민 중 귀국을 희망하는 탑승객을 국내로 이송하는 방안을 일본 정부와 협의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본부 측은 "이송 규모, 신속대응팀 구성, 임시생활시설 장소 등 여타 사항은 현재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탑승한 한국인 승선자는 14명(승객 9명·승무원 5명)이다.

또 승객 중에서 6명은 일본 특별영주권자 또는 영주권자이며 나머지 3명 중 2명도 일본에서 주로 생활하고 있다.

국내 연고자는 1명이다. 승무원의 경우, 5명 중 국내 연고자는 2명이다.

앞서 일본 정부는 크루즈선 탑승객 전원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해 음성 판정자를 오는 19일부터 순차적으로 하선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국민 승객 중 귀국 희망자가 있다면 19일 이전이라도 국내 이송방안을 추진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한국인 승선자들은 모두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으며, 이중 일부가 한국으로 가고 싶다는 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이들을 한국으로 데려온 뒤에는 중국 우한 교민들처럼 14일간 보호관찰한다는 방침이다.

정부가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은 미국과 캐나다 등 다른 국가들도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한 자국민을 데려오기로 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된다.

일본 정부에 따르면 3700여명의 크루즈선 승객과 승무원 중 1723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454명이 감염된 상태다.

미국 정부는 일본에 전세기를 띄웠고 이날 중으로 자국민 약 380명을 태우고 미국으로 출발한다.
이 외에 캐나다와 홍콩, 대만, 이탈리아 등도 전세기 파견을 검토하는 중이다.

한편, 우리 국민들을 이송할 공군 3호기는 인도네시아에서 도입한 수송기 CN-235에 귀빈용 좌석을 설치한 항공기다.

정부 주요 인사들이 주로 이용하기 때문에 VCN-235로 불린다.
최대 22명이 탑승해 3500㎞를 비행할 수 있다.

지난 2018년 5월 23일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할 남측 기자단이 탑승했던 항공기는 공군 5호기였으며, 기종은 VCN-235로 동일하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