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中우한 병원장도 쓰러지자 시진핑 "의료진 보호해야"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선에서 활동하는 의료진들을 보호할 것을 지시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19일 보도했다.

시 주석은 이날 "코로나19에 맞선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의료진을 보호하고, 그들의 건강에 관심을 기울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시 주석은 이어 의료진에게 매일 필요한 물품을 지급하고 휴식시간을 마련해주며, 격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지시는 코로나19 환자를 돌보던 중국 의료진의 사망 소식이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나왔다.

특히, 전날엔 최전선에서 활동하던 우한시 우창병원의 리우즐밍(劉智明) 병원장이 사망했다는 소식이 알려지기도 했다.

잇단 의료진의 사망 소식으로 여론이 악화하자, 이를 무마하기 위해 시 주석이 직접 나선 모습이다.

중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코로나19에 감염된 의료진은 1,700명 이상으로, 이중 7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일각에선 의료진 확진자가 3,000명을 넘어섰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