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국회 여야 대변인, '코로나19 공동발표문' 기자회견
<'코로나19' 관련, 여야 대변인들이 공동 발표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민생당 최도자,미래통합당 전희경,더불어민주당 강훈식,정의당 김종대대변인)>

[국회=권병창 기자]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민생당 최도자, 미래통합당 전희경, 정의당 김종대 대변인은 문재인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간 '코로나19' 회담에 따른 공동발표문을 낭독했다.

2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공동발표를 통해 문 대통령과 여야 정당대표는 '코로나19'에 대한 방역대응 상황 및 국내외 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대책 등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하고, 다음과 같이 합의했다.

먼저 '코로나19'가 엄중한 상황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국회와 정부는 초당적으로 국가적 역량을 모아 총력 대응한다고 선언했다.

이어, 국회의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와 정부는 적극적으로 협력하며, '코로나19' 사태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 및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포함한 과감하고 신속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게다가, 추가경정 예산안은 감염병 대응 및 민생피해 직접지원을 위해 노력하며, '코로나19' 방역의 최일선에서 헌신하는 보건 의료인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에따라 의료인력, 치료병상, 시설과 장비 등을 (국회 차원에서)집중 지원키로 했다. 
그밖에, 신종 감염병 대응을 위한 보건의료체계의 강화 및 대책을 수립키로 합의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