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토마토디앤씨, ‘코로나19' 팬데믹 가맹점 지원 '훈풍'로열티 대구·경북권 50%, 여타 전가맹점 20% 감면
<사진=토마토디앤씨 제공/안경신문 발췌>

[김상기 편집위원] 국내 안경 프랜차이즈 중 최대 가맹점을 갖춘 ㈜토마토디앤씨(대표 황상엽)의 '코로나(COVID)19' 관련, 전 가맹점과의 고통을 나눠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최근들어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토마토디앤씨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피해 가맹 안경원을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 큰 호평을 얻고 있다.

화제의 ㈜토마토디앤씨의 황상엽<사진>대표는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해 안경원의 경영이 어려워지고, 가맹점들의 고심이 깊어 참으로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가맹본부는 상생을 위한 여러가지 방안을 강구해 가맹점 가족들과 무거운 짐을 나누고자 한다”며 사회공헌(CSR) 차원의 지원 취지를 밝혔다.

<토마토디앤씨 황상엽대표>

㈜토마토디앤씨측은 일단 한시적으로 가맹점을 대상으로 로열티를 인하할 방침이다.

가맹본부는 전 임직원의 비상경영을 통한 비용절감 노력과 더불어 가맹점 짐을 덜어주기 위해 3,4월 로열티를 전국 가맹점 대상으로 20% 감면키로 했다.

가장 심각한 대구-경북지역의 가맹점에는 특별히 50%까지 감면키로 결정했다.

토마토디앤씨의 관계자는 “3월부터 새롭게 론칭하는 케미 PB 누진렌즈에 대해 3월부터 5월까지 론칭 기념으로 특별 할인으로 공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는 "본사 OEM 제품과 네츠팩 렌즈, 아큐브 제품 공급에 대해 파격적인 할인 행사로 가맹점의 혜택을 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어려운 상황일수록 가맹본부와 가맹점이 합심한다면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인 위기사태도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본사의 가맹점이 없으면 가맹본부도 없고, 가맹본부가 없으면 가맹점도 없다는 기조가 빛을 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