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실로 꿰뚫어 만들어낸듯 영롱한 붉은석양 구슬
<우연히 앵글에 포착된 석양과 하늘을 가로지른 전깃줄이 스토리텔링을 만들어 낸다.>

[남산(서울)=권병창 기자] 붉은 태양이 서산넘어 저물기전 바늘을 이용해 실로 꿰맨듯 영롱한 붉은석양이 한폭의 수채화를 그려낸다.

15일 오후 6시30분께 석양의 황홀경과 7시10분께 초가을 같은 봄 날씨와 바람불어 선명한 하늘노을이 아름답다.

<쾌청한 봄날 저녁에 용산구의 마천루가 선명하게 시야에 들어선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