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유승희 국회의원,'불공정 경선 사익추구 이근형해임' 촉구22일 국회의원회관 8층 성북구의원,지지자 등 40여명 참여
<유승희 의원과 참석 구의원 및 지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제창하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 "여론조사 조작행위의 진상을 규명하라. 선거구민의 민심을 왜곡하는 민주당은 각성하라."

유승희 국회의원은 22일 오후 의원회관 8층 회의실에서 일부 성북구의원과 지지자 및 당원들과 함께 '불공정 경선 사익추구, 이근형위원장을 해임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유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민주당의 정의롭고 공정한 60년 역사를 훼손시킨 당 전략기획위원장의 해임을 촉구하기 위해 비통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의원은 "이근형(위원장)은 2019년 5월 말부터 당 전략기획위원장과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올해 1월부터는 여론조사소위원장, 공천관리위원 등 민주당 21대 총선에 막대한 영향력을 미치는 핵심 당직을 도맡고 있다."고 상기했다.

유 의원은 "그는 2019년 5월까지 ㈜W코리아컨설팅(이하 W) 대표로 재직했으며, 현재도 최대
주주로 W사의 30%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 위원장은 자신이 최대주주인 W사에 더불어민주당 공천에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여론조사를 수행하게 하고, 당 예비후보들의 선거 컨설팅까지 수행하게 하는 등 선거의 공정성을 해치는 일탈행위를 서슴치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공천후보 적합도 및 경선을 위한 여론조사 업무를 총괄하는 여론조사소위원장을 맡고 있다"며, "최대주주인 W사를 공천후보 적합도 여론조사기관으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지지자들이 2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8층 회의실에서 불공정 경선의 중심에서 사익을 추구한 이 위원장을 해임하라며 피켓을 들고 외치고 있다.>
<구호를 제창하고 있는 당원 및 지지자들>

이는 명백히 공직자로서 이해충돌 방지 및 회피의무를 위반한 것일 뿐 아니라, 직권남용 및 이권개입에 해당하는 일(欠缺)이라고 성토했다.

이 위원장이 최대주주인 W사는 21대 총선에서 청와대 출신의 여러 예비후보들의 선거기획컨설팅을 맡았다고 주지했다.

유 의원은 "성북갑 김영배 예비후보, 인천 미추홀을 남영희 후보도 W사로부터 컨설팅을 받았으며, 예비후보 홍보물도 위탁, 제작했을 정도"라고 주장했다.

게다가 W사 대표 재직시 2010년~2015년 사이에 김영배 예비후보가 구청장으로 재직했던 당시 성북구청으로부터 구정 인식조사, 사회지표 조사 등 11건의 조사분석을 수행해, 약 2억 5,500만원의 매출을 올린 바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이근형-김영배 예비후보는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비서관으로 같이 근무했기에 이처럼 두 후보간 특수관계는 21대 총선 불공정 경선을 넘어 ARS 경선의 조작의혹의 근거가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이 위원장은 당 공직자로서 해서는 안될 사익추구 및 직권남용 등 청렴의무를 위반하고 있다."고 힐난했다.

이 위원장이 최대주주인 W사는 2019년 더불어민주당 여론조사 비용의 약 40%에 해당하는 6억4,292만원의 용역을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추이에 이 위원장은 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 공천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모든 직위를 겸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누구보다도 공정한 직무수행을 해야 할 책임있는 자리에 있는데도 불구하고, 공사 구분없이 자신과 특수한 이해관계를 맺고 있는 W사를 공천후보 적합도 여론조사 실시기관으로 선정하는 등 부적절한 행위를 넘어 더불어민주당 불공정 선거와 당정농단의 중심이 되고 있다고 주목했다.

그는 소위 ‘당피아'의 핵심 인물로 지목되고 있다는 의구심에 무게를 싣고 있다.

유 의원은 당 전략기획위원장 등의 직위를 이용해 ARS 경선의 공정성을 담보할 장치를 의도적으로 배제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마저 받고 있다는 주장이다. 

전략기획위원장으로 취임한 후 제정된 제21대 총선후보자 선출 특별 당규에는 과거와 달리, ARS 경선시 복수의 업체가 참여하도록 하는 규정이 사라져 의혹의 눈초리를 지울 수 없다는 논란이다.

해당 규정에 따라 이번 ARS 경선은 각 지역구별로 한 업체가 맡아 함으로써 최소한의 견제장치를 없앴다고 전제한 뒤 "그 결과, 성북갑 지역 등에서 ARS 경선의 조작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거칠게 항변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