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상보] 통합당, 경주 경선 '컷오프' 김석기의원 '기사회생'
<미래통합당 대회의실에 입실하지 못한 취재진과 일부 당원들>

[국회=권병창 기자] 미래통합당의 '4·15총선' 경주 경선이 무산된 가운데 앞서 공천배제(컷오프) 됐던 김석기의원이 기사회생으로 공천권을 손에 쥐었다.

통합당 공관위는 26일 "2명의 경선 후보자 중 1명인 김원길 통합당 중앙위원회 서민경제분과위원장이 경선을 하지 않겠다고 알려왔다"고 앞서 밝혔다.

이에 전날 밤 최고위의 경선 결정직후 참여 의사를 밝힌 김 의원이 공천을 받게 될 가능성이 커졌다. 
김 의원의 공천은 최고위에서 천우신조로 최종 결정됐다.

공관위는 앞서 경선에서 탈락한 김원길 위원장으로 후보를 교체한 가운데 최고위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김석기 현의원과 김원길 위원장의 경선아래 진검승부를 겨룰 예정이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