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하동군, "쌀 한 톨이라도 나눠먹어야…코로나19 극복" 도움

[하동=한문협 기자] 하동군은 청암면에 사는 이정석씨가 26일 군수 집무실을 찾아 코로나19 극복에 써달라며 성금 300만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독지가 이 씨는 “66년 인생을 살면서 이런 위기는 없었다. 벼가 쌀이 되기까지 88번의 손길이 닿는데 이 위기에 쌀 한 톨이라도 나눠 먹어야 한다”며 “어려운 시기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정석씨는 20대 젊은 시절부터 고향 청학동에서 전통 서당 교육제도를 표방하며 초·중학생 등을 대상으로 40여 년간 고전을 통한 한문교육, 다도 등의 예절교육 등 전통 생활 체험 프로그램의 서당을 운영했다.

윤상기 군수는 “현재 서당을 운영하지 않아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인데도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윤 군수는 이어, “후원자의 깊은 마음이 군민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