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하동군, 화개면 부춘리 배 생산농가 드론 활용 인공수분

[하동=한문협 기자] 하동군이 2018년 말 전국 최초로 드론을 활용한 딸기 인공수정을 실시한데 이어 하동배도 전국 처음으로 드론 인공수정 사업을 벌였다.

31일 군은 배 생산 농가의 노동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적기 수분에 따른 고품질 과실 생산을 위해 드론을 활용한 배 인공수정 시범사업을 실시키로 했다.

드론 인공수정은 화개면 부춘리 소재 배 생산농가에서 지난 28일 오전, 오후에 이어 30일 오전 등 3회에 걸쳐 약 1200㎡의 과수원에서 70그루 분량으로 진행됐다.

이번 인공수분은 자체중량 14㎏에 액체 10ℓ까지 탑재 가능한 드론이 투입돼 물+꽃가루+증량제 현탁액을 분사·살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1ha(1만㎡)당 20∼30분 소요됐다.

기존의 수분 방식은 휴대용 살포기를 이용한 방식으로 한 사람이 하루 3,300㎡ 수분이 가능하다.

군은 드론 인공수분 시 농가 고령화에 따른 인력부족의 문제를 상당부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은 앞서 2018년 12월 말부터 약 한 달간 도내 딸기 주산지인 옥종면 일원에서 국내 처음으로 드론을 활용한 딸기 인공수정을 실시한데 이어 지난해에도 검정사업을 진행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배 인공수정 시범사업으로 적기 수정에 따른 고품질 배 생산량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후 수정률·착과율·생산량 등을 면밀히 분석해 효과가 검정될 경우 내년에는 전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