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진주시자원봉사단체협의회, ’사랑의 밑반찬 나눔‘ 행사’코로나19‘ 장기화, 어려움 겪는 소외계층 돌보미

[진주=조재호 기자] 진주시자원봉사단체협의회(회장 방만혁)는 재래시장에서 농산물을 구입해 밑반찬을 만들어 취약 계층에 전달하는 등 지역경제 살리기와 이웃돕기를 실천,훈훈한 미담이 됐다.

화제의 자원봉사단체협의회는 지난달 31일부터 매주 1회, 30개 읍면동행정복지센터에서 추천 받은 총 300세대의 취약계층에 밑반찬을 전달하고 안부도 확인하는 돌봄 자원봉사를 실시한다.

이번 활동은 관내 모 기업의 대표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재래시장과 소외계층에게 도움을 주고자 밑반찬 재료비를 후원하겠다고 자원봉사단체협의회에 뜻을 밝혔다.

이에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의 밑반찬 나눔‘ 봉사활동을 추진하게 됐다.

방만혁 진주시자원봉사단체협의회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상황에서 더 어려운 사람을 위해 봉사하는 자원봉사자들에게 더 없이 고맙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의 마음들이 똘똘 뭉쳐 희망을 만들어 코로나19를 지혜롭게 극복하자”고 말했다.

한편, 진주시자원봉사단체협의회는 1999년에 구성되어 36개 단체 16,000여명의 자원봉사자가 축제 및 각종행사 지원, 농촌일손 돕기, 급식봉사, 어려운 이웃돕기 등 다양한 자원봉사를 통해 '나누는 행복, 함께하는 기쁨'을 실천하며 지역사회를 이끌어 가는 '빈자(貧者)의 등불'이 되고 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