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이익선대변인, '제주 4.3사건 희생자 추념식' 참석 불허 논평
<미래한국당의 이익선대변인이 2일 국회 정론관에서 논평을 내놓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 미래한국당 이익선대변인은 정부의 비례정당에 대해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과 서해 수호의 날'을 둘러싼 참석불허 및 푸대접 의전에 대해 강도높게 비판했다.

2일 국회 정론관에서 미래한국당의 이익선대변인은 "대통령이 싫어하면 없는 정당이 되는 것이냐"며 "정부로부터 '제주 4.3사건 희생자 추념식' 참석을 불허한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비례정당은 초대하지 않는다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라며 "비례정당을 초대하지 않는 이유를 밝힌 것도 아니다."라며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다.

<미래한국당의 이익선대변인이 2일 국회 정론관에서 논평을 발표하고 있다.>

그는 "미래 한국당은 거듭된 정부의 자당에 대한 무시 행태에 대해 인내로 느끼고 있음을 밝혀 둔다"며 후속조치를 시사했다.

이 대변인은 앞서 지난 달 27일 '서해 수호의 날' 역시 논란 끝에 당대표 석을 다른 당대표의 좌석과 다른 2열에 배치함으로써 의도적으로 망신주기를 한 바가 있다."고 상기했다.

이에 당은 서해 수호의 뜻을 기념하는 의미를 고려해 대승적 차원에서 문제를 삼지 않았다며 당시를 술회했다.

그러나, 반복되고 있는 정부의 행태에 미래한국당은 분명한 항의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미래한국당은 국민을 대표하는 (현직)국회의원 20인이 함께 하는 원내 교섭단체
정당"임을 분명히 강조했다.

그는 "제주 4.3 사건 희생자 추념식은 이념과 정파를 넘어 한 마음으로 추모하고, 뜻을 기리는 장이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대변인은 "그럼에도 이런 저런 이유를 두고, 자유우파를 대표하며 압도적 지지를 받는 비례정당의 발목을 묶어 두려는 것은 목전에 있는 (4.15총선)선거에서 부각되지 않게 하려는 의도말고 어떤 해석이 가능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이 대변인은 이에 당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려는 것은 정부의 입장인지, 청와대의 뜻인지를 정부는 즉각 해명하고, 미래한국당과 다른 비례정당에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