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해외입국자 '코로나19' 편의버스 운행 및 무료검사 제공진주시,해외 입국자 전원 배려검사 및 안전숙소 제공

접촉 최소화, 사천․산청 해외입국자도 편의버스 배려
[진주=조재호 기자
] 진주시의 선제적인 해외입국자 대책이 지역민은 물론 입국당사자 및 가족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시는 지난달 27일부터 인천공항 입국자를 위한 편의버스 운행 및 해외 입국자 전원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최근 해외유입 확진자 비율이 급격하게 높아짐에 따라 진주시는 관내 거주 해외 입국자에 대한 안전 관리를 더욱 강화하기 위하여 무증상자까지 포함하는 입국자 전원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이를 위해 인천공항에서 오후 3시, 오후 7시, 저녁 10시 30분 출발하는 편의버스를 운행하여 해외입국자들이 진주 도착 후 ‘배려검사’를 받고, 24시간 이내 결과가 나올 때까지 ‘안전숙소’에 머물도록 했다.

또한, 인천, 김해 등 국제선 공항에서 노선버스(공항리무진)를 이용하여 진주에 오는 해외입국자는 진주 도착 즉시 시청버스에 환승하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배려검사’를 받고, 24시간 내 결과가 나올 때까지 ‘안전숙소’에 머물고 있다.

지난달 27일 이후 진주시의 해외입국자는 85명이며, 이 가운데 57명은 검사결과 음성이 나왔고, 28명은 ‘안전숙소’에서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조규일 시장은 “우리 시에서는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해외 입국자에 대하여 교통편의 차량 제공 및 배려 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시장은 “시민들께서도 가족, 친척, 지인이 해외에서 입국하면 자진해서 시의 배려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인근 사천시와 산청군의 해외입국자들도 편의버스를 함께 이용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이는 대중교통을 이용, 진주를 경유하여 귀향할 때 일반시민과의 접촉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사천시,산청군에서도 해외입국자들이 진주 도착 즉시 해당 시.군으로 이동 지원을 하는 등 동일 생활권 공동방역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