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노블리제결혼정보,"'코로나'로 늦은 만남, 그래도 결혼은 포기마세요""원하는 상대 제대로 파악, 책임감 있게 인연 맺어줘"

[유영미 기자] 2월이후 줄곧 기승을 부린 '코로나(COVID)19'가 바꾼 결혼식 풍경이 이채롭다.

온라인 생중계 입장부터 마스크를 쓴 기념 촬영까지 잦은 만남마저 줄어든 분위기에 축하를 위해 공들인 장면이 가슴을 뭉클하게 한다.

이렇게 코로나19로 인해 만남의 기회가 줄어들자 더욱 결혼을 멀게만 느끼는 이들도 늘고 있다.

20일 노블리제결혼정보는 언론 관계자들에게 보낸 메일에서 “경기불황에 코로나까지 겹쳐 결혼을 포기하는 분들이 많아졌지만, 만남에 있어 중요한 건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보고 좋은 배우자를 선택하는 확률을 높이는 것“이라고 밝혔다.

노블리제결혼정보는 “우리 회사는 다른 회사에 비해 연령과 직업군들이 다양한 회원들이 가입돼 있어 만남의 기회가 더 많이 열려있다”고 하며 “결혼은 현실이라고 하시는 분들께 아주 적합한 곳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노블리제결혼정보는 “만남의 기회가 열려 있어 정해진 횟수에 맞게 매칭만 되는 게 아니라 회원님들께 맞는 상대가 있으면 바로 만남을 진행해 만남의 선택의 폭을 넓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서영 노블리제결혼정보 대표는 "가슴으로의 만남을 추구해온 노블리제결혼정보는 첫 상담을 인연을 맺은 커플매니저가 성혼에 이를 때까지 함께하는 매니저 책임제시스템을 갖춰 상담매니저, 매칭매니저 등으로 나뉘어 컴퓨터에 자료를 넣어서 대충 찾아주는 기업형 업체와는 확실히 다른 회원님과 많은 대화를 나누며 원하는 상대를 제대로 파악해 책임감 있게 인연을 맺어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랜 경험과 꼼꼼하고 풍부한 자료를 토대로 수많은 인연을 소개하고 성혼까지 이르게 하고, 행복한 만남과 결혼을 꿈꾸는 회원들에게 어디서도 경험해보지 못한 짜릿하고 즐거운 만남을 약속 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2월에는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결혼식 관련 대책'을 요구하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