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광복회, 노무현 전대통령 묘소 첫 참배‘인간적인 너무 인간적인 친구, 노무현’ 술회
<21일, 김원웅 광복회장이 김해 봉하마을 방문, 부산·울산·경남 광복회원들과 함께 고 노무현 대통령 묘소를 참배했다.>

[김해=한문협 기자] 고(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맞아 김원웅 광복회장을 비롯한 부산, 울산, 경남 광복회원들은 21일 오후 김해 봉하의 노무현 전대통령 묘소를 참배했다.

참배를 마친 김 회장은 “오랜 정치적 동지였던, 고 노무현 대통령은 ‘인간적인 너무나도 인간적인 정치인’이었다”고 회고했다.

그는 “친일반민족행위진상조사법과 친일재산국가환수법의 제정은 역사정의를 세우려는 노무현 대통령의 굳센 의지의 반영이었고, 노 대통령은 독립유공자 후손의 오랜 숙원을 해결해 주신 분”이라고 감회를 밝혔다.

또한, 김 회장은 “ ‘겸손한 권력으로 강한 나라를 만들겠다’는 노무현의 철학이 관철되는 세상을 앞당기기 위해서는 친일청산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광복회가 노 대통령 서거이후 처음으로 참여하는 고 노무현 대통령 묘소참배에는 노 대통령의 친누나인 노영옥 여사도 함께 했다.

노 여사는 “노무현 대통령의 가까운 친구인 김원웅 광복회장이 친일파에 맞서 민족정기를 세워가는 꿋꿋한 모습에, 하늘에 있는 노 대통령도 기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