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민주 "윤미향 직접 소명했으니…검찰 수사 결과 보고 입장 밝힐 것"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의기억연대의 회계부정 등 의혹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발표한 후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0.5.2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9일 의혹 해명에 나선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인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 했다.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오늘 윤 당선인은 정의기억연대(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활동에 관한 문제, 본인 개인명의 후원금 모금, 주택 구매, 딸 유학자금 문제 등 그동안 제기된 의혹에 대해 직접 소명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어 "윤 당선인은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어 세세한 내용을 모두 밝힐 순 없지만, 오늘 다 소명되지 않은 내용은 국민들께서 충분하다고 판단하실 때까지 한 점 의혹 없이 밝혀나갈 것이라고 했다"며 "아울러 잘못이 있다면 상응하는 책임을 질 것이라는 입장을 덧붙였다"고 말했다.

허 대변인은 "검찰도 신속한 수사를 통해 논란을 조속히 종식시키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다"며 "민주당은 윤 당선인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발혔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40분가량 기자회견을 갖고 Δ정의기억연대(정의연·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의 위안부 피해자 지원 활동 Δ안성 힐링센터(쉼터) 고가매입 Δ2015년 한·일합의 사전 인지 Δ남편 신문사와 정의연의 사업 연계 Δ류경식당 해외 여종업원 월북 권유 Δ개인계좌를 통한 정의연 모금 활동 Δ경매 아파트 매입 자금 출처 Δ자녀 유학자금 출처 등에 대한 의혹을 해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