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호남권
보성에서 50대 패러글라이딩 착륙중 전깃줄에 걸려보성소방서, 5m 높이 전깃줄에서 무사히 구조

[보성=강신성 기자/사진=보성소방서 제공] 50대 남성이 패러글라이딩 착륙도 중 전깃줄에 걸렸다가 가까스로 구조됐다.

31일 전남 보성소방서 등에 따르면, 지난 30일 오후 5시30분께 보성군 겸백면 주월산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타고 내려오던 김모(58)씨가 5m 높이 전깃줄에 걸렸다는 사고신고가 접수됐다.

긴급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크레인을 가동해 30여분 만에 김 씨를 무사히 구조했다.

보성소방서 관계자는 "패러글라이딩 등 레저를 즐기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안전사고도 증가하고 있다."며 "비행 전 사전 안전점검에 유의해 달라"고 전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