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진주시 미천면 어옥리 야산 폐기물 불법투기 ‘덜미’

시민신고 정신으로 운전자 3명 등 일망타진
[진주=조재호 기자
] 진주시는 지난달 27일 새벽 12시30분께 미천면 어옥리 야산에서 폐기물 불법 투기 현장을 적발, 폐기물을 운반한 운전자 3명을 현장에서 검거하고 폐기물 투기에 가담한 관련자를 확인중이다.

시는 26일 오후 11시50분께 대곡파출소에 미천면 어옥리 야산으로 수상한 대형 트럭이 들어가고 있다는 민원이 있어 경찰과 합동으로 현장 출동했다.

25톤 트럭 1대분의 폐기물은 이미 야산 구릉에 투기된데 이어, 3대는 폐기물을 투기하고 현장을 떠나기 위한 준비 중에 운전자를 검거했다.

경찰은 도주한 현장 작업 지시자 및 포크레인 운전자를 불러 조사 중이다.

이들은 야산이나 빈공장을 대상으로 전국적으로 다량의 폐기물을 무단투기하고, 도주하는 사례로 2019년말 기준 무려 120여 만톤을 웃돌고 있다.

환경부에서는 투기자와 토지 및 건물 소유자에 국한해 처벌하던 폐기물관리법을 개정하여, 투기에 가담한 전원을 조치하도록 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하고 있으나 근절되지 않고 있다.

진주시는 지난 5월초 나대지 및 빈공장에 폐기물이 불법으로 투기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불법투기 예방 대시민 홍보 현수막 67개를 전읍면동사무소 및 행정복지센터, 사람의 진출입이 드문 곳을 대상으로 게첨했다.

또한, 부동산 임대차시 사용용도에 대한 미확인으로 인한 시민들의 피해를 방지하고자 안내전단지를 350여개 관내 공인중개사사무소에 배부 한 바 있다.

시는 관련자 조사가 끝나면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진주경찰서에 고발조치할 예정이다.
야산에 투기된 폐기물은 관련자 처벌이 완료되면 처리명령을 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시는 이외, 장기간 폐기물의 노출로 주변토양 오염의 우려가 있어 산속에 야적된 폐기물은 덮개를 덮어 오염이 최소화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