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남북산림협력센터, '숲으로 남북을 잇다' 준공식"한반도 넘어 세계 산림선진국 도약" 첫 시금석 다져
<참석한 주요 내외빈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남북산림협력센터(파주)=권병창 기자] "숲으로 남북을 잇다"란 기치아래 한반도 산림생태계 복원의 전초기지, '남북산림협력센터'가 성황리 준공됐다.

3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새오리로에 조성된 제1호 남북산림협력센터 준공식에는 김연철통일부장관과 국회에서는 윤후덕-박정 의원, 산림청의 박종호청장, 최종환파주시장,손배찬시의회의장 등 200여명이 참석, 자리를 빛냈다.

문재인 정부들어 열린공약으로 선정된 남북간 산림생태계 복원화 사업은 정부, 지자체, 민간, 종교 등 각계의 국민참여로 결실을 맺으며, 평화와 번영을 위해 통일의 시금석을 다졌다.

한편, 이날 준공식은 개회선언 센터준공 경과보고, 유공자 포상, 주요인사 축사, 축하 퍼포먼스, 테이프 커팅, 기념식수, 센터 주요시설 탐방 순으로 이어졌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