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울릉항로 신조 여객선 ‘실시협약’ 잠정 순연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포항=한문협 기자/정진석 기자] 울릉~포항항로에 새로 건조하는 대형여객선에 대해 22일 체결키로 한 ‘실시협약’이 잠정 연기됐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울릉군민들의 의견 조율을 위해 경제특보를 두 차례(5.26~5.27, 6.1~6.2) 울릉군에 파견하여 울릉군, 울릉군의회, 대형여객선조속한추진을위한협의회(대조협), 비대위, 선사가 동의하는 합의문을 이끌어 내어 6월 22일 ‘실시협약’을 체결키로 했다.

그러나, 경상북도의회, 울릉군의회, 비대위에서 합의문에 대해 좀 더 심도 있는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라 21일까지 의견 합의를 이끌어 내기를 위해 노력했으나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실시협약’ 체결을 잠정연기 토록 결정 했다.

‘실시협약’은 향후 재정적 지원이 수반되기 때문에 도의회와 울릉군 의회의 동의 없이는 도지사가 일방적으로 결정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이철우 지사는 "울릉군민들이 원하는 대형여객선(신조) 도입이 조속한 시일 내 이루어져 울릉도민의 이동권 보장과 경상북도 관광 활성화, 울릉군 발전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