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文대통령 "北 '출구전략' 따라 우리 대응도 달라져"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2020.6.22/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북한의 대남 강경행보와 관련, "북한이 어떤 출구전략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우리(한국)의 대응도 달라진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일본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이날 서울외신기자클럽(FCC) 초청 간담회에서 지난 17일 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외교·안보 분야 원로 오찬 간담회 내용을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당시 오찬 간담회는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바로 다음날 열린 것으로서 문 특보도 참석했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북한의 동향을 지켜보면서 우발적 충돌 발생시 대응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문 특보가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개성 사무소 폭파에 국민들이 얼마나 충격을 받았을까. 실망과 분노를 느끼지 않았을까"라며 "매우 안타깝다"는 심경을 밝혔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를 회복해야 하는데 당장은 묘안이 없다. 인내해야 한다"며 "노력해서 상황을 반전시키자"는 말도 했다.

이에 대해 문 특보는 "북한이 왜 일방적으로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는지를 해명하면 (국민을) 설득할 수 있다"고 문 대통령에게 조언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달 말 한국 내 탈북자단체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비방하는 내용의 대북전단을 살포한 사실을 문제 삼아 이달 9일 남북한 당국 간의 통신선을 전면 차단한 데 이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대남 강경행보를 이어왔다.

이후 북한은 21일부터 비무장지대(DMZ) 북측 지역 민경초소(GP)에 대남 방송용 확성기를 다시 설치하다가 김 위원장이 23일 주재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 예비회의에서 북한군의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함에 따라 확성기를 다시 철거한 상황이다.

청와대는 앞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당일 김유근 국가안보실 제1차장을 통해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책임이 전적으로 북측에 있음을 분명히 한다. 북측이 상황을 계속 악화시키는 조치를 취할 경우 우린 그에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는 입장을 내놨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