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하동군, 지리산 문화권의 문학과 교류 확대이병주·박경리·조정래 작품 중심으로 마련

[하동=한문협 기자] 한국문학의 거장, 나림(那林) 이병주(1921∼1992) 선생의 문학세계를 조명하는 ‘이병주문학 학술세미나’가 2일 하동군 북천면 이병주문학관에서 열린다.

(사)이병주기념사업회(공동대표 이기수)가 주최하는 이번 학술세미나는 ‘지리산 문화권의 문학과 교류확대-이병주·박경리·조정래 작품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마련된다.

국내 저명 문인 및 학자 특히 영·호남 지역의 문인 및 학자들을 중심으로 진행함으로써 심도 있는 지역문화 발전에 기여하는 계기가 되리라고 기대하며, 생전에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작가의 주요 대중소설을 연구·분석한다.

김주성 작가의 사회로 진행되는 학술세미나는 2일 오후 개회식에 이달균 경남문협회장, 탁인석 광주문협회장, 김용국 전남문협회장 인사에 이어 ‘지리산 문화권의 문학과 교류확대’라는 주제로 문학평론가 김종회 경희대 교수의 강연이 펼쳐진다.

그리고 이승하 중앙대 교수를 좌장으로 박명숙 창원대 교수, 최문경 소설가, 박찬모 순천대 교수, 김일태 이원수문학관 관장 등의 주제발표가 차례로 진행된다.

주제발표 후에는 이주언 창신대 교수, 탁현수 조선대 교수, 장병호 문학박사, 이경 시인, 이상옥 시인, 배한봉 시인, 차민기 문학평론가의 종합토론이 이어진다.

1921년 3월 하동에서 태어난 이병주 선생은 일본 메이지대 문예과에서 수학하고 중국 소주로 일본군의 학병으로 끌려갔다.

광복 후 귀국한 선생은 진주 농과대학(현 경상대), 해인대(현 경남대) 교수를 거쳐 국제신보 주필로 활동했다.

1965년 ‘세대’에 중편 소설 <알렉산드리아>를 발표하면서 문단에 데뷔한 후 <매화나무의 인과>, <관부 연락선>, <지리산>, <산하>, <소설 남로당> 등 한국 문학사에 큰 획을 그은 수많은 작품을 남겼다.

한편, 이병주기념사업회는 선생의 문학적 업적을 기리고자 2003년 출범해 그동안 국제문학제, 학술세미나, 국제문학상 시상 등 다양한 기념행사를 펼치고 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