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월남전 미망인 '참전유공자 전국부인회' 첫 출범
<참전유공자 전국부인회 소속 회원과 국민연대 대원들이 개소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참전유공자 전국부인회 개소식에서 주요 참석 인사들이 화이팅을 외치며 포즈를 취했다.>

[권병창 기자/윤종대 기자] 60,70년대 열사의 베트남 전에 파견된 '평화의 사도'로 젊음을 불사른 전우들의 '참전유공자'의 미망인 부인회가 공식 출범했다.

30일 오후 서을특별시 은평구 연서로 292번지 3층에 소재한 참전유공자 전국부인회(대표 류연옥)는 역사적인 첫 개소식과 함께 사업계획서 등 마스터 플랜을 수립했다.

<국민연대 146개 NGO의 서영수의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참전 유공자들은 예정에 없던 '맹호부대가'를 힘찬 율동과 함께 합창, 다소 침체된 분위기를 일대 쇄신하기도 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