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eature
[긴급진단] 이스타항공, 제주항공과 M&A D-3 절실한 '랑데뷰'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원 등이 이스타항공 사태와 관련, 지난달 15일 청와대 광장에서 정부와 회사의 조속한 자구책 마련을 촉구하던 모습>

[권병창 기자] 신종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항공수요가 곤두박질치는 가운데 국내 항공업계의 아노미로 수난을 겪고 있다.

급기야,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측에 인수·합병(M&A) 성사를 위해 선결 조건을 이행하라고 제시한 마감 시한(15일)이 D-3일로 다가왔다.

점차 M&A 무산 가능성이 불거졌지만, 이스타항공 직원들의 임금반납 노력에 정부의 중재까지 나서면서 제주항공의 섣부른 '딜 크로징'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같은 악재 속에 제주항공을 둘러싼 아시아나항공과 이스타항공 등이 위기를 맞은 항공사의 우선협상자 탈락에 이어 선제요청한 M&A의 결정적 순간에는 정작 상혼마저 짓밟은 모습에 곱지않은 시선이 가열차다.

이스타항공의 경우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을 위한 노사갈등을 무릅쓰고 제살깍기식 자구책에도 불구, 부푼 기대와는 달리 파산 위기까지 내몰린 형국이다.

작금의 사례를 들어 항공업계에서는 애경그룹이 경쟁 업체의 노하우를 빼가거나 동종업계의 질서를 무너뜨리는 등 향후 여론의 뭇매로부터 자유롭지 못할 조짐이다.

실제 지난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서 애경그룹은 무리한 정보를 요구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앞서 애경그룹은 인수전 참가 업체중 유일하게 아시아나항공의 기밀자료인 '항공기 리스 계약조건' 정보공개를 요구했다는 언론 보도이다.

항공기 리스 계약조건은 항공사의 기밀 중에서도 최고급 기밀에 속한데다 리스사와도 비밀유지 계약이 체결된 핵심 정보로 일컫는다.

이같은 논란에 휩싸인지 불과 1년여 만에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M&A를 둘러싸고 또다시 도마위에 올랐다.

이스타항공은 지난 3월9일, 국제선 운항을 중단한 데 이어 같은 달 24일부터는 그나마 남아있던 국내선까지 아예 운항을 중단하는 사상 초유의 '셧다운'에 돌입했다.

이 때문에 매출 자체가 발생하지 않으면서 유동성 위기가 극심해져 2월에 일부만 지급했던 직원 급여를 3월부터는 아예 지급하지 못했다.

결국 체불임금 문제가 오히려 양사의 M&A에 큰 걸림돌로 막바지 진통을 겪고 있다.

심지어 인수합병을 위해 구조조정을 단행하고 있는 이스타항공은 비용절감을 위해 리스 항공기 18대 중 5대를 반납한데다 계약직을 포함해 570여 명의 인력을 감축하기에 이르렀다.

또한, 국토부가 올해 상반기 진행한 항공권 배분에서 제주항공에 대한 논란도 야기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인수 추진에 따라 특혜를 받은 것으로 일부 매체는 제기하고 있다.

이같은 실정에 항공업계는 국토부에서 운수권을 배분할 때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의 인수를 전제하고 진행했을 것이란게 지배적이다.

이에따라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인수를 최종 포기할 경우 그에 수반된 후폭풍은 예상보다 클 것이란 우려섞인 목소리이다.

애경그룹 역시 제주항공의 인수 포기로 이스타항공 직원 약 1,600여명이 일자리를 잃을 경우 가습기 피해구제의 소극적인 도덕적 상혼(商魂)에 이어 국민적 공분(公憤) 역시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노동부는 앞서 지난 8일, 이스타항공 노사를 잇달아 만나 체불임금 해소 등에 대한 의견을 듣고 직원들의 임금반납 의지 등을 제주항공측에 전달하며 중재에 나섰다.

지난달 3일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역시 애경그룹과 이스타항공측을 만나 정부지원에 따른 M&A성사를 촉구했다.

이스타항공은 그동안 사측에 각을 세운 조종사노조에도 임금반납에 동의해달라고 요청했다. 
리스료와 유류비 등의 미지급금을 놓고도 관계사와 협상 중으로 알려진다.

그럼에도 제주항공 측은 아직 신중한 입장속에 숨고르기로 여겨진다.

일각에서는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인수를 조건으로 정부에 추가 금융지원을 받아내려고 할 것이라는 분석도 감지된다.

정부는 제주항공에 이스타항공 인수시 국책은행으로부터 1,700억원을 지원키로 한 상태이다.

양사의 M&A를 둘러싼 이스타항공의 임직원을 포함한 3,000~4,000여 가족은 고용노동부는 물론 국토부 김현미장관의 주문처럼 ‘대승적 차원’의 극적 타결을 노심초사로 기대하고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