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진주시,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 우수기관 선정경남도내 유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진주=조재호 기자] 진주시는 보건복지부 주최 전국 시·군·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우수지자체’로 선정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보건복지부는 2019년 11월부터 2020년 2월까지 약 4개월간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기간을 운영하여, 전국 지방자치단체 229개 시·군·구 중 실적이 우수한 23개소를 선정했다.

진주시는 경남도내 유일하게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시는 이 기간 동안 30개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700여명, 명예사회복지공무원 1,500여명 등 인적안전망을 활용하여 복지사각지대 놓인 관내 취약계층 발굴, 지원에 총력을 기울였다.

특히, 보다 적극적인 복지 위기가구 발굴을 위해 진주시 희망복지지원단, 읍·면·동별 복지팀 전화번호를 기재한 복지명함 총2만 2000매를 제작 배포해 취약계층 발굴에 큰 효과를 보았다.

총 5311건의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대상자를 발굴, 상담해 긴급복지, 기초생활보장급여 등 공적서비스 연계 1360건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진주시복지재단 등 4559건, 1억2천1백만원의 민간자원을 연계했다.

진주시 관계자는 “이번 성과는 지역주민의 적극적인 협조로 이루어진 결과이며, 앞으로도 주변에 어려운 이웃이 없는지 관심 가져주시기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진주시는 원스톱 복지상담과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올해 3월 복지콜센터(☎055-754-1001)를 개소해 운영해오고 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