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진주강주연못공원, 연꽃 개화시기에 맞춰 'J-포토존' 설치볼거리 제공 및 주변 상가 경기진작 기대

[진주=조재호 기자] 진주시가 강주연못공원의 볼거리 제공과 주변 상가 경기 진작을 위해 연꽃 개화시기에 맞춰 J-포토존 5개소를 설치하여 연꽃 구경과 산책을 나온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J-포토존은 진주(Jinju)의 이니셜 ‘J’를 따와 새겨 넣은 나무의자를 활용하여 만든 것으로 혁신도시 바람모아공원 수국식재지에 설치한 후 2번째로 강주연못공원에 설치했다.

바람모아공원에 설치한 포토존이 사진을 즐겨 찍는 사람들과 블로그, SNS를 활용하는 시민들에게 호응을 얻어 강주연못공원에도 설치하게 됐다.

강주연못공원 주변에는 카페 등 상가 10여 개소가 운영 중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봄에는 손님의 발길이 많이 줄었으나, 예년보다 다소 일찍 연꽃이 개화를 시작하면서 6월부터 공원을 찾는 사람들이 증가하여 주변 상가도 다시 활기를 찾기 시작했다.

연꽃 개화시기에 맞춰 알록달록 예쁜 나무의자에 강주연못의 특성을 살린 문구와 좋은 생각을 담은 글귀를 적어 사진 찍기 좋고 기억에도 남는 포토존을 설치했다.

공원을 찾는 사람들에게 진주의 명소로 기억되길 바라는 마음과 동시에 주변 상가의 경기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길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생활 속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삼삼오오 강주연못공원을 찾는 분들이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쌓고 주변상가에도 들러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포토존을 설치하였다.”고 말했다.

그는 “장기화된 코로나19 상황에서 지치지 않고 마음의 여유, 커피 한잔의 여유라도 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