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호남권
목포 서산동 시화골목, "고즈넉한 풍경 즐기고 혜택도"여행사, 단체 관광객 10이상 방문 인증 시 차량 1대당 20만원 지원

현장 방문 관광객, 방문 인증사진 SNS 게시물 추첨 통해 경품 증정
[목포=강신성 기자
] 목포의 서산동 시화골목을 찾는 여행사 및 방문객에게 다양한 혜택이 주어져 선풍적 인기를 예고한다.

한국관광공사는 지역별로 균형 있는 관광 발전을 위해 인기 관광지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는 곳을 강소형 잠재관광지로 선정해 체계적인 마케팅으로 유망 관광지로 육성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서산동 시화골목은 지난해 4월 한국관광공사 광주전남지사가 선정한 강소형 잠재관광지로 올해 3일부터 11월 30일까지 이곳을 방문하는 여행사는 차랑 1대당 20만원의 운행 지원비를 받게 된다.

인센티브 받고자 하는 여행사는 여행상품에 서산동 시화골목을 포함해 단체관광객 10명 이상이 방문한 인증사진을 한국관광공사에 제출하면 된다.
단, 이 지원비는 예산 소진 시 조기 종료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서산동 시화골목을 찾는 방문객에게도 이벤트를 추진한다.

동일 기간에 현장에서 무료 배포하는 여행용 토퍼를 들고 방문 인증사진을 찍은 후, 개인 SNS에 올리면 매월 추첨을 통해 경품을 증정한다.

경품은 액션 캠, 미니 캠핑화로, 원터치 텐트, 남도패스카드(5만원권&3만원권) 등이다.

시 관계자는 “서산동 시화골목은 지역민의 삶이 깃든 좁은 골목길과 담벼락에 목포시 예술인들이 벽화작업을 하며 조성된 마을 일원으로, 서민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생생하게 엿볼 수 있는 공간”이라고 밝혔다.

그는 “많은 분들이 이곳을 찾아 천천히 거닐며 고즈넉한 풍경을 만끽하고 다양한 혜택도 누려 즐거운 추억을 만들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