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호남권
신안군, 바다 위에 피어난 맨드라미 꽃동산무한사랑에 물든 병풍도 맨드라미 수놓아
<사진=신안군 제공>

[신안=강신성 기자] '사계절 꽃피는 1004섬 신안' '바다 위의 꽃 정원 신안'의 증도 작은 섬 병풍도가 온통 맨드라미 꽃으로 형형색색 수놓았다.

맨드라미 꽃동산을 비롯해 맨드라미 조성지가 12ha에 달하며, 꽃이 가장 아름다운 9월 11일부터 20일까지(10일간)‘섬 맨드라미 축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맨드라미는 '시들지 않는 열정'이라는 꽃말처럼 8월부터 10월까지 개화 기간이 길어 강건한 꽃으로 인식되어 왔다.

병풍도 맨드라미 꽃동산에는 어릴 적 흔히 봐왔던 닭벼슬 모양부터 촛불 모양, 여우꼬리 모양 같은 다양한 형태와 여러 가지 색깔의 맨드라미를 접할 수 있다.

또한 병풍도에는 한국의 산티아고라 알려진 '기적의 순례길 12사도'의 작은 예방당 건축미술 작품들과 세계적인 성상(聖像)조각가인 최바오로 작가가 조각한 12사도 천사조각상도 감상할 수 있다.

'맨드라미 섬 병풍도'에는 주민 300여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이곳 주민들은 지혈 효과가 있고 면역력 향상에 도움을 준다며 맨드라미를 이용한 꽃차를 즐겨 마시고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코로나19 지역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봄에는 정성껏 키운 100만송이 꽃을 제거하고 튤립 축제, 수선화 축제, 수국 축제 등 지금껏 모든 축제를 취소해 왔다”고 말했다.

박 군수는 “맨드라미 축제도 코로나19 상황을 보면서 진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