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조롱박 주렁주렁 목가적인 '박 터널' 동심 가득
<탐방객의 교행이 가능하리만치 길고 높은 박 터널이 사뭇 눈길을 사로잡는다.>
<다양한 모양의 박이 터널을 이루며 신선한 기운을 안겨 준다.>
<성인의 머리보다 큰 박이 덩그러니 매달려 있다.>

[원주=인터넷언론인연대] 엘니뇨와 라니냐의 기후변화에 따른 장맛비가 모처럼 소강국면으로 접어든 가운데 한낮 기온이 무려 33도를 웃도는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13일 오후 강원도 원주시 호저면 소재 사니다카페 앞에 조성된 박 터널에 주렁주렁 매달린 조롱박 등이 탐방객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시멘트 문화에 찌든 직장인들의 스트레스를 벗어난 휴가철, 소소한 즐거움과 힐링의 자유시간을 만끽할 동심의 세계로 모자람이 없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