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People] 비올리스트 유수진, 천상의 선율 '감동물결'"(코로나19'로 지친)누군가에 힘이 되듯 재능공유하고 싶어"
<감미로운 선율을 선보이는 비올리스트 유수진>

"타고난 음악적 감각 구사하는 천부적인 소질 뛰어나"호평
[공동취재 인터넷언론인연대/시사코리아뉴스 최성용 기자/편집 한문협 기자]

비올리스트 '유수진'이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전국민에게 천상의 선율로 삶의 희망을 안겨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더욱이 비올라를 통해 사람과 공유하고 호흡하며, 자신의 열정과 희망을 세상에 전하고 싶다는 다부진 계획은 그를 지켜보는 주변의 마음을 따뜻하게 한다.

유수진은 지금까지 수많은 행사에 참여하여 음악을 연주해 왔다.

그가 가장 자신 있게 연주하는 곡은 바흐의 G선상의 아리아, 슈베르트의 보리수, 섬집아기 그리고 필립스 orbis 비발디 비올라 협주곡 BRUNO GIURANNA 등이다.

비올라의 선율로 아름다운 음악을 꽃피우면서 타고난 음악적 감각을 구사하는 천부적인 소질로 누구보다도 뛰어난 비올라 리스트라는 평가를 받는다.

유수진은 "우리의 사상을 정화시키고 영혼을 향상하며, 또한 우리의 삶 가운데 없어서는 안 될 약방의 감초 같은 역할을 하는 게 예술“이라고 노래한다.

그는 특히,”비올라 연주음악은 우리 생활에 활력을 불어넣어주는 예술행위“라고 설명했다.

이어 “비올라를 선택하게 된 이유는 마치 제 성격과 비슷한 거 같았다”면서 “자기를 너무 내세우지 않고 들이대지도 않고 떠벌이지도 않으면서도 4중주에서 꼭 필요한 선율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음악을 더 깊고 신중하게 배워서 내가 행복하고 때로는 위로가 되듯이 누군가에게 힘이 되듯이 재능을 공유하고 나누고 싶다”면서 “더 많이 배우고 느끼며 저의 열정과 희망을 세상에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고혹한 멜로디로 팬심을 사로잡는 유수진의 아름다운 자태>

한편, 유수진은 20세기 독일계의 스위스 추상파 화가로서 익히 알려진 ‘파울 클레’와 같은 음악가가 되고 싶은 부푼 꿈에 젖어 있다.

또 이를 위해 누구보다도 많은 노력을 하고 있기에 그 꿈을 펼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

‘파울 클레’는 교양 있는 가정에서 태어나 일찍이 11세에 스위스 ‘베른’ 교향악단에 입단해 비올리스트로 활약하여 크게 성공한 음악가다.

그의 팬들은 유수진이 ‘파울 클레’와 같은 세계적인 음악가가 되겠다는 그 소망이 부디 이뤄지기를 기원, 귀추가 주목된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