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신천지예수교회, 2차 단체 혈장 공여 '훈풍'27일부터 9월4일까지 7일간(토, 일 제외) 진행

[호승지 기자/이계정 기자] 신천지예수교회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보다 신속한 치료제 개발이 요구됨에 따라 2차 단체 혈장공여에 참여,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신천지 대구교회의 이번 혈장공여는 27일부터 오는 9월4일까지 7일간(토, 일 제외) 진행된다.

현지 대구육상진흥센터에서 총 1,100여명의 코로나19 완치 성도들이 참여할 예정으로 1일 160여명이 동참한다.

앞서, 신천지 대구교회는 1차 단체 혈장 공여(7월 13~17일)에서 409명이 참여, 개별적으로 219명이 동참하면서 현재까지 총 628명이 혈장공여를 마친 상태이다.

이번 2차 단체 혈장공여 종료시 총 완치 성도는 1,700여 명이 혈장 공여를 마칠 전망이다. 

이만희 총회장은 지난 25일, 서신을 통해 “예수님의 피로 죄사함을 받은 성도들의 피(혈장)가 우리나라와 국민들이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쓰일 수 있도록 혈장 공여에 앞장서자”고 당부했다.

신천지예수교회는 지난 2~3월 많은 확진자가 발생해 국민들께 근심과 걱정을 끼쳐드린 것에 죄송한 마음을 잊지 않고 있다.

신천지예수교회 관계자는 "앞으로도 질병관리본부와 긴밀히 협조해 코로나19가 극복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참여 일정이다.
* 기간 : 8월 27일(목)~9월 4일(금) 7일간(토, 일 제외)
* 시간 : 오전 9시~오후 5시
* 장소 : 대구육상진흥센터(대구시 수성구 미술관로 88번지)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