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한중간 부정기 항공편 17일부터 추가 운항…교민 중국 복귀 지원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중국에 거주 하던 우리 교민들의 복귀를 지원하기 위해 오는 17일부터 한-중간 부정기 항공편이 추가로 운항될 예정이다.

외교부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17일부터 중국의 Δ칭다오 Δ정조우 Δ샤먼 등 3개 지역에 대해 총 7편을 추가 운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모두 인천 노선이며 우리 국적사와 중국 항공사가 나누어 취항하게 된다.

외교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중국의 항공편 운항 제한 이후 한-중 간 항공노선이 대규모 감편·중단됨에 따라, 중국으로 돌아가기를 희망하는 우리 교민들이 항공권 확보 어려움 등으로 인한 불편을 겪어왔다"며 추가 운행 배경을 설명했다.

외교부는 "그간 우리 국민이 중국과 필수적 활동 및 교류와 방문을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한중 고위급 교류 계기를 활용하여 중국 측과 지속해서 긴밀히 소통해 왔다"고 말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해당 항공편에 탑승하려는 승객은 탑승 72시간 전 PCR 검사(핵산검사) 증명서를 소지하여야 하는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또한, 상기 7편 외에 중국 측과 추진 중인 부정기 항공편의 운항스케줄 등 세부적인 사항은 확정되는 대로 항공사 및 주중국대한민국대사관 홈페이지 등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다만, 양국의 코로나19 상황 및 항공사 취항준비 등에 따라 항공편 운항계획이 변동될 수 있어 탑승 전에 반드시 항공사를 통해 운항스케줄을 최종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이번 한-중 간 부정기 항공편 운항으로 중국 복귀를 희망하는 우리 교민들의 어려움이 일부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추가적인 항공노선 증편, 항공권 구입 불편 완화 등 우리 국민의 입국 편의 제고를 위하여 중국 측과 지속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