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하동군 옥종면, (사)옥종사랑후원회와 후원협약 체결관내 취약계층 저소득 아동의 자립지원

[하동=한문협 기자] 하동군 옥종면은 최근 관내 취약계층 아동의 자립지원을 위해 면사무소 회의실에서 (사)옥종사랑후원회(회장 박태옥)와 ‘디딤씨앗통장 후원 협약’을 체결했다.

‘디딤씨앗통장’은 매월 일정금액 저축 시 정부에서 같은 금액을 월 최대 5만원까지 1대 1 매칭 지원하는 제도로, 만18세 이후 학자금, 기술자격 및 취업훈련, 주거마련 지원 등 아동의 자립을 위한 용도로 사용된다.

옥종사랑후원회는 면내 취약계층 아동들이 이런 좋은 제도가 있는데도 매월 빠듯한 생활로 적립금을 이체하지 못하는 안타까운 현실을 직시하고 임원회의를 통해 관내 취약계층 아동 12명에게 매월 1인당 3만원씩 지원키로 했다.

옥종사랑후원회는 이번 협약을 통해 앞으로 추가 발굴되는 아동에 대해서도 면사무소와 긴밀히 협력해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박태옥 회장은 “이번 협약으로 미래의 희망인 아동·청소년들이 건전한 사회인으로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옥종면과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명숙 면장은 “소외계층 아동을 위해 아름다운 나눔을 실천해준 옥종사랑후원회 170여 회원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 면장은 “복지사각지대가 없이 더불어 사는 옥종면지역공동체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