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속보] 민주당, "김홍걸 의원 당에서 제명" 결정부동산 과다보유는 물론 당의 품위 훼손 제기
<최인호 수석대변인이 18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비례대표로 당선된 김 의원, 국회의원직은 유지
제10차 최고위원회, 재산신고 누락의혹 발목 등
[속보/권병창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재산신고 누락의혹이 제기된 김대중 전대통령의 아들 김홍걸의원을 당에서 제명키로 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18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현안 서면브리핑에 이어 제10차 최고위원회 회의 결과, 징계처분을 결정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특히, 당 윤리감찰단이 김 의원 공직선거법 위반과 허위신고 등에 대한 조사를 개시했지만, 감찰의무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않았음을 전했다.

그는 이어, 소속 당의 부동산 정책에 부합하지 않는 부동산 과다 보유 등으로 김 의원은 당의 품위를 훼손했다고 말했다.

이는 당대표가 최고위 의결로 징계처분을 할 수 있다는 당규 규정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최고위는 비상징계 및 제명에 필요성이 이의없이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비례대표로 당선된 김홍걸 의원은 탈당을 한 게 아니라, 제명을 당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의원직은 유지하게 된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