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박덕흠 의원,"'국민의힘' 떠나 끝까지 결백 밝힐 터" 전격 탈당박 의원,"어떠한 부정청탁이나 이행충돌 없어" 밝혀
<박덕흠의원/사진=대한일보 DB>

[국회=권병창 기자] 가족명의 건설사를 통해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원대 공사수주를 둘러싼 특혜의혹과 관련, 박덕흠<사진>의원은 "소속 '국민의힘'에 부담이나 지역구민에 추호도 부끄럼 없이 결백을 밝히겠다"며 전격 탈당을 선언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위원장 진선미) 소속으로 가족 명의의 건설회사를 통해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원대 공사를 특혜수주한 의혹에 휩싸인 박 원은 이날 오후 국민의힘 탈당을 선언했다.

박 의원은 23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그동안 불거진 의혹은 제 개인과 관련된 의혹이기에 진실을 규명하면서도 당에 부담을 주지 않도록 당적을 내려놓는 판단이 옳다고 생각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저를 둘러싼 의혹과 언론보도로 걱정과 심려를 끼쳐 정말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여당과 다수 언론의 왜곡 보도에는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낙후된 농촌의 지역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한 8년은 물론 지난 5년간 국토위 소속 의정활동을 거쳐 건설업계의 고충과 전문성이 절실한 만큼 건설업계의 현실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고 했다.

박 의원은 게다가"직위를 이용해 어떠한 이권개입 등은 결단코 없다"고 전제한 뒤 "현정권의 '공정과 정의'는 조국, 윤미향, 추미애장관으로 이어지며 극에 달하고 있다."고 상기했다.

그는 이같이"정치적 의도를 갖고 본인을 희생양 삼아 위기를 넘어가려 하고 있다"며 "부정청탁이나 이행충돌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박덕흠 의원은 이에 "소속된 '국민의힘'에 부담을 주지않기 위해 기꺼이 당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뒤이어,"동료 의원과 당원 동지들에게 마음의 빚을 크게 졌다는 생각"이라며 "그 마음의 빚은 광야에 홀로 선 외로운 싸움을 이겨내고, 스스로 결백을 증명한 뒤 비로소 갚을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뒤이어 "무소속 의원으로 부당한 정치공세에 맞서 끝까지 진실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