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장철민·황운하 의원, '대전의료원 예타 통과' 촉구24일 대전시 국회의원, 예타 통과 촉구 기자회견
<장철민의원이 기자회견에 앞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공병상 부족해 코로나19 30%는 타 지역에 입원
장철민의원, "기재부 종합평가 조속히 통과시켜야"
[국회=권병창 기자
] 대전지역 국회의원 일동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대전의료원 예비타당성 조사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했다. 

이날 장철민의원은 회견을 통해 "기획재정부에서 '대전의료원' 설립의 경제성에 대한 2차 점검회의가 열린 데에 대한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박범계, 조승래, 황운하, 박영순, 장철민 의원은 "대전 시민들의 한마음으로 대전의료원 예비타당성 조사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한다"며 대전의료원 설립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대전 국회의원들은 "KDI와 기획재정부가 과거의 계산방식을 답습하여 코로나 19 등 신종 감염병 예방 편익을 반영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의원들은 “기획재정부가 신종감염병 예방편익은 종합평가 과정에서 반영하기로 한 바, 코로나 19 등 신종감염병 예방에 대한 정부의 확실한 정책의지를 보여주도록 정책성 필요성이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전에 공공병상이 부족해 30%가 넘는 코로나19 감염인이 타 지역에 입원하는 상황"이라며 공공의료기관 확중의 필요성을 주지했다.

지방의료원이 없는 대전에서는 지역 유일의 3차 의료기관인 충남대병원에서만 주로 코로나 19 진료를 담당하고 있어, 코로나19 감염자를 다른 지역으로 보내는 일이 비일비재하고 다른 중증 환자들의 진료가 늦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기준 대전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356명 중 110명은 대전 외 지역으로 입원하는 것으로 분석, 시급한 상황을 시사했다.

장철민의원은 대전의료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업이자, 코로나19 발생 이후 첫 공공의료기관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발표이다.

대전 국회의원들은 대전의료원 예타 통과를 통해 정부의 공공의료확중 의지를 확고히게 보여줘이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의료원 예정부지인 대전동구 장철민 국회의원은 “대진시민들은 20년 이상 대전의료원을 기다려왔다. 11월까지 반드시 결론을 낼 것"이라며 당위성을 역설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