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people] 제6회 세계한글작가대회,"한글문학, 시대의 장벽을 넘어"오는 20일부터 3일간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개막
<2020년 제6회 세계한글작가대회 포스터/국제PEN한국본부 제공>

6.25한국전쟁 70주년 기념, 비대면 온라인 화상회의,유튜브 생중계
[이수아 기자] 국제PEN한국본부(손해일 이사장)는 문화체육관광부 후원아래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2020년 제6회 세계한글작가대회'를 개최한다.

제6회 세계한글작가대회는 해외 8개국 국제PEN본부 대표작가, 해외에 거주하는 재외동포작가, 한글을 연구하는 해외 학자, 국내 문인, 한글 전문가, 기자, 유학생 등 전 세계 23개국 72명의 발표자와 토론자가 참여하는 온라인 국제회의로 진행된다.

이광복 조직위원장(한국문인협회 이사장, 소설가), 김홍신 집행위원장(전 국회의원, 소설가), 권재일 조직위원(한글학회 회장, 서울대 명예교수), 이경자 조직위원(서울문화재단 이사장, 소설가)을 비롯하여 한국의 주요 5개 문학 단체의 단체장과 사무총장 등, 국내 문학계를 대표하는 61인이 조직위원회와 집행위원회로 구성됐다.

대회 첫날인 20일에는 해외 5개 국가에 거주하는 동포 작가들의 특별토론이 진행된다.

21일에는 해외 8개국의 국제PEN본부 회장 및 대표작가들이 참여하여 한글과 한국문학에 대한 특별 발표를 진행한다.

노벨문학상 추천과 관련된 논의 역시 진행될 예정이며, 이길원 시인이 좌장을 맡아 영어로 진행할 예정이다.

엔텔라 사페티 카시(알바니아), 할릴 이브라힘 오자칸(터키), 장 프레데릭 브룬(프랑스), 욥 디거너르(네덜란드), 마그다 카르네치(루마니아), 모하메드 마가니(알제리), 솔로몬 하일레마리아암(에티오피아) 등, 국가별 펜본부에 소속된 해외 유명 작가 및 학자들이 ZOOM 온라인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한글에 대한 발표와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회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대만, 러시아, 몽골, 브라질, 우즈베키스탄, 이집트, 인도, 인도네시아, 체코, 카자흐스탄, 케냐, 프랑스 등 총 12개국 출신의 한글을 이해하고 연구하는 석박사, 대학생, 일반인들의 한글 시 낭송이 진행된다. 

참석자들의 시 낭송 이외에도 각 국가를 대표하는 의상과 문화를 소개하는 시간을 통해 한글 문학의 세계화에 대해 논의한다.

한국 대표로는 이근배 시인(대한민국예술원 회장)이 시조를 낭송할 예정이다.

이외에 6·25 한국전쟁 70주년을 기념하여 ‘세계 한글문학, 시대의 장벽을 넘어’를 대주제로, 4개의 분과 주제에 대한 발표를 진행한다.

특별강연과 문학강연에는 권재일 한글학회 회장, 서울대 명예교수, 이만열(임마누엘 페트라이쉬) 경희대 국제대학원 교수(미국)와 베르너 사세 전 한양대학교 국제문화대학 석좌교수(독일), 이광복 한국문인협회 이사장, 허형만 목포대 명예교수 등이 연사로 참여한다.

주요 발표자는 최종고 서울대 명예교수, 정호웅 홍익대 교수, 오형엽 고려대 교수, 박경석 시인(예비역 육군 준장), 리오또 마우리찌오 안양대 교수(이탈리아), 우한용 서울대 명예교수, 이명재 중앙대 명예교수, 방민호 서울대 교수, 웨인 드 프레머리 서강대 교수(미국), 알파고 시나씨 AsiaN 편집장(터키) 등이 있다.

토론자는 김호운 작가(한국소설가협회 이사장), 오경자 작가(국제PEN한국본부 부이사장), 공광규 작가(전 한국작가회의 사무총장), 곽효환 작가(대산문화재단 상무이사), 김지헌 작가(한국시인협회 사무총장), 김성달 작가(한국소설가협회 사무총장), 김영민 작가(연세대 교수), 신현수 작가(한국작가회의 사무총장), 표중식 작가(한국문인협회 사무총장) 등이 있다.

개회식을 비롯한 모든 일정은 유튜브 생중계로 송출된다.

시청을 원하는 이들은 20일(화)~22일(목) 3일간 이번 대회를 유튜브 채널 [제6회 세계한글작가대회]를 통해 국제화상회의, 특별강연, 문학 강연 등을 시청할 수 있다. 

전 인원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 철저한 방역 및 소독 등 정부가 권고한 코로나19 안전 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된다.

유튜브 채널을 통해 총 15만 조회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회장인 손해일 국제PEN한국본부 이사장은 “시대의 장벽을 넘어 한국문학이 세계인과 소통하고 영혼을 맑게 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기대했다.

손 이사장은 “6·25 한국전쟁 70주년을 기념하여 이번 대회가 한국문학의 세계적 도약과 함께 지구촌에 만연된 갈등과 증오를 없애고 인류평화에 기여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