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충청권
‘제38회 대한민국 연극제인(in) 세종’ 피날레34일간 대장정 막 내려…극단 예촌(충남지회) 대상 수상
<사진=세종시 제공>

[세종=이학곤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와 대힌민국연극제조직위원회가 주최한 ‘제38회 대한민국 연극제 인(in) 세종’이 지난 7일 폐막식을 끝으로 한 달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지난달 5일부터 지난 7일까지 열린 대한민국연극제 인 세종에서는 전국 17개 시·도 대표 극단의 본선·초청공연과 차세대 극단 8팀의 도전무대인 네트워킹 페스티벌 공연이 펼쳐졌다.

이와 함께 문화행사, 크로키 전시회, 학술토론까지 진행된 풍성한 프로그램은 코로나 19로 생겨난 관객들의 갈증을 해소했다.

이번 연극제의 대상격인 대통령상의 영광은 ‘극단 예촌(충남지회)’에게 돌아갔다.

작품 ‘역사의 제단(작가 위기훈·연출 이승원)’은 매헌 윤봉길 의사의 삶을 다룬 서사적 형식의 연극으로, 실험적이고 독창적인 작품이라는 평을 받았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금상)에는 작품 ‘길 위에서(작가 임미경·연출 고능석)’로 고운 최치원 선생의 애민정신을 현실과 환상을 오가는 독특한 연출을 통해 참신하게 표현한 ‘극단 현장(경남지회)’이 선정됐다.

세종특별자치시 시장상(금상)은 작품 ‘충분히 애도되지 못한 슬픔(작·연출 최치언)’에서 1980년 광주의 상황을 뛰어난 연기력과 실험적인 블랙 코미디로 선보인 ‘창작집단 상상두목’(서울지회)이 수상했다.

은상인 세종특별자치시의회 의장상은 극단 청년극장(충북지회)의 ‘숙희책방(작가 문의영·연출 김서현)’이 한국문화예술위원장상은 극단 까치동(전북지회)의 ‘조선의 여자(작가 최기우·연출 정경선)’가 차지했다.

또, 은상격인 세종시문화재단대표이사상은 극단 파람불(강원지회)의 ‘그날, 그날에(작가 이반·연출 변유정)’가, ㈔한국연극협회 이사장상은 극단 B급로타리(부산지회)의 ‘저널리즘(작·연출 김경민)’이 수상했다.

연출상은 대상 작품인 극단 예촌(충남지회)의 ‘역사의 제단’을 연출한 이승원 감독이 수상했다.

희곡상은 이상용 작가(제주지회 극단 가람 ‘울어라 바다야’)가, 무대예술상은 김일태 무대감독(강원지회 극단 파람불 ‘그날, 그날에’)이 수상했다.

최우수연기상은 뛰어난 연기로 작품을 이끌어간 극단 까치동의 김경민(‘조선의 여자’ 세내댁 역)이 수상했다.

연기상은 각각 송명기(창작집단 상상두목), 김강석(극단 파람불), 이태형(창작집단 상상두목), 이새로미(극단 마당), 남호섭(극단 파람불) 등 5명이 이름을 올렸다.

신인연기상은 오영석(극단 청년극장), 송광일(극단 현장), 지현미(극단 까치동), 김도영(극단 현장) 이상 4명에게 돌아갔다.

네트워킹 페스티벌의 경우 작품상(㈔한국연극협회 이사장상)은 연극저항집단 백치들의 ‘변신: 호모 그레고리아(작가 김세한, 연출 안민열)’가 수상했다.

‘변신: 호모 그레고리아’는 굴종과 구속의 틈 속에 갇힌 인간이 자기 의지로 출발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공연으로, 상자의 다양한 무대 활용과 조명·음향의 적절한 쓰임이 공간의 깊이를 훌륭하게 제시했다는 평을 받았다.

이외에 연출상(공동)으로는 안민열(연극저항집단 백치들), 김동국(극단 숨다), 연기상(공동)으로는 김양희(극단 숨다), 장태민(조직창작배), 무대예술상으로는 조성주(극단 홍시프로젝트)가 각각 수상했다.

연극제 대회장인 이춘희 시장은 “한 달이 넘는 기간 동안 세종시에서 훌륭하게 연극 무대를 펼쳐 준 전국의 연극인,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며 “안전한 행사를 위해서 노력한 덕분에 폐막식까지 무탈하게 끝내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오태근 조직위원장은 “올해는 코로나19라는 예상치 못한 상황으로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많은 이들의 도움으로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연극 예술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내년도 제39회 대한민국 연극제는 경상북도 안동시와 예천군에서 공동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