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김예지 의원,"장애인 이용자 외면한 지하철 차별구제 패소" 규탄23일 국회 소통관서 서울지하철 단차 차별구제소송 항소 기자회견
<국민의힘 김예지의원이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안내견 조이(joy)는 기자회견 내내 바로 곁에 자리를 지키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 "장애인 이용자 외면한 판결, 규탄한다. 누구나 안전한 지하철 이용 보장하라."

국민의힘 김예지<사진>의원과 정치하는엄마들, 장애인단체총연맹,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등은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법원의 '정당한 편의제공'에 대한 전향적인 판결을 촉구,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김 의원은 "서울지하철 단차 차별구제소송을 원고 및 지원단체 등과 함께 항소 사실을 알린다."며 법원의 장애인 승객을 도외시한 처사에 강력 반발했다. 

그는 특히,"지하철의 단차에 대해 장애인 승객의 사고를 방지하고, 정당한 이동편의 지원을 위한 안전발판 등 설비를 제기했으나 패소했다"고 주지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