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전남지역 국회의원,목포·영암 고용위기지역 재지정 촉구
<김원이 의원이 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에 앞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서삼석의원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목포=강신성 기자] "목포,영암의 고용위기지역 재연장을 촉구한다."

더불어민주당 전남지역 국회의원 일동은 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전남지역 의원들은 "정부가 중소 지방도시 '희망의 싹'이 돼주길 간절히 기원한다."며 목포와 영암지역의 고용위기지역 재연장을 통해 일자리 부족이나 인구 유출, 지역경제 활성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를 건의했다.

의원들은, 정부가 고용위기지역에 대한 지정을 취소하고 지원을 끊는다면, 그나마 유지되던 지역경제는 무너질 위기에 처하게 된다고 우려했다.

특히, 고용위기지역 지정으로 추진중인 일자리 창출과 정부 시책의 효과가 이제 조금씩 나타나려는 상황에 지원을 중단한다면 ‘희망의 싹’을 죽이는 셈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김승남·서삼석·신정훈·김원이·김회재·서동용·소병철·윤재갑·주철현의원 등이 참석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