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동해안 '백미', 무공해 '노봉해수욕장' 겨울바다
<겨울바다의 원경>

[동해=권병창 기자] 휘말리는 하얀 포말과 청정해역 수평선이 한눈에 들어오는 무공해 청정해역 노봉해수욕장이 한껏 겨울바다의 진수를 빚어낸다.

12일 오후 동해시 동해대로의 노봉해수욕장의 겨울바다는 사계절 아베크족과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명소로 손꼽힌다.

밀려드는 하얀 파도와 곱게 쌓인 금빛모래는 시멘트 문화에 찌든 도시민들의 힐링 코스로 각광받고 있다.

<동해이씨티 국제복합관광도시개발(ETC)의 남헌기(사진 가운데)회장이 노봉해변을 무대로 펼친 사업구상을 설명한 뒤 답사중인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기자들과 잠시 포즈를 취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